문의사항
커뮤니티 > 문의사항
과연 그중의 하나가 똥무더기를 짚기라도 했는지 벌떡 몸을 일으켰 덧글 0 | 조회 28 | 2019-09-01 08:40:10
서동연  
과연 그중의 하나가 똥무더기를 짚기라도 했는지 벌떡 몸을 일으켰다. 그러나 그들이 보인 그들의 반응은 그에게는 전혀 뜻밖이었다.“과장님, 저기. 저기.”나는 그녀의 뜻모를 미소가 야릇하게 맘에 걸려 양형을 끌어들였던 것이네ㄷ 그것도 아마 잘못된 것 같았다. 그녀는 내 지식의 원천이 어디라는 걸 알았다는 듯 고개까지 끄덕거렸다. 그게 내 혼란을 가중시켰다. 나는 허둥대며이번에는 각본에도 없는 수작을 앞뒤없이 늘어놓기 시작했다. 드디어 그녀의 얼굴이 점점 굳어지며 찬바람이 일었다. 그러다가 매서운 눈초리로 내 얘기를 중단시키고는 낮으면서도 매몰찬 목소리로 내뱉았다.그의 새 여자는 그런 낚시터에서 만났소. 흔한 바닷가의 과부이고 인물도 못생기고, 학교 문전에도 못 가본 무식꾼이고, 또 김기주씨가 던져 주는 푼돈에 감지덕지할 만큼 가난한 여자였소. 언뜻 보면 그런 여자에 김기주씨가 그렇게 빠져든 것이 이해되지 않을 거요. 하지만 다시 생각해 보시오. 그 여자에게 갔을 대 김기주씨의 마음이 얼마나 편안하고 아늑했겠는가를. 무엇이든 자기보다 못한 여자를 보호하고 거느리는 기쁨.감방장은 전과는 달리 김광하씨까지 잡아 먹을 듯한 얼굴로 노려보며 내뱉았다.“그건 내돈이다. 내돈이란 말이야.”잠이 덜 깬 눈에도 상체를 벽에 기대고 있는 고죽이 이상하게 보이는 모양이었다. 그러나 고죽은 손짓으로 그를 저지한 후 말했다.“이번에는 제 오대 여왕이지? 이 여원의 마지막 영광, 너 나의.”옥로마래농무생무슨 일이 또 있었구나, 생각하며 이중위는 차량을 돌아 박스 카의 뒷문을 열었다. 무엇인가를 서로 붙잡고 승강이를 벌이던 두 사람이 놀라 떨어졌다. 강병장의 등 뒤로 무언가가 번쩍하며 숨겨졌다.이어 불행한 자매의 숨죽인 오열이 그대로 내 심장을 찢어왔다.“나는 흥미롭게 관찰하고 있고 저 사람은 내가 미결감에 있는 다섯달 동안 정체를 알 수 없는 유일한 사람이오. 어쩌면 나보다도 한 단수 위인 사람일지 모르겠소.”전화를 바꾼 관측장교는 별로 성난 기색도 없이 이죽거렸다.“김일병 솜니다. 어
그 말을 듣고 나는 김광하씨에게 물어 보았다.“너 같은 사병, 참으로 부담이다. 나이도 있고, 학식도 있다. 아마 나 이상으로”그러자 그녀는 피식 웃으며, 나꿔채듯 그의 손에 든 천원짜리를 받아들더니 공지 쪽으로 돌아가버렸다. 그는 일시 죽을 구덩이에서 되살아나기라도 한 듯한 안도를 느꼈다. 전처럼 대상도 이유도 모르는 웃음이지만 실컷 웃고 싶었다. 하지만 그것도 잠시였다. 나른하게 처져오는 몸을 계곡의 바위에 기댄 채, 무심코 이제 막 초승달이 돋아오르는 귀두산을 올려보는 순간 갑자기 그는 콧등이 시큰해졌다. 이어 원인도 모를 슬픔과 연민의 가슴을 흥건히 적시고, 마침내는 눈물도 뜨겁게 흘러내렸다.“과장님, 저는 그때 전화를 받고 있었읍니다.”“글쎄요, 전 아무래도 댁 가은 사람은 기억에 없는데요. 이만 실례하겠어요.”“병사들을 절망시키는 것은 그밖에도 더 있읍니다. 이를테면 하사관층의 원인모를 가학성향, 장교들의 아리스토크래티즘귀족주의.”“아리랑, 아리랑, 아라리요. 아리랑 신고로 들어간다. XX랄 것 농사나 짓지, XX노고지리통엔 X빨라고 왔나.”너도 필낭을 벗어 이 위에 얹어라.그 다음은 엄청나게 비싼 담배값과 간식비, 간장값이었다. 대개 총감방장을 통해서 구입하게 되는 그 물품을 사야 정가의 두배, 담배의 경우는 열배가 넘었다. 감방에서 돈을 한단위 줄여서 부르는 습관은 아마도 그 까닭일 것이다.그 불행한 사건은 그 무렵에 일어났다. 바로 지난 팔월 어느 더운 오후 기주씨는 마침 방학 중인 삼남매를 데리고 바다낚시를 나갔다. 해수욕을 하고 있는 아이들 곁에서 그는 낚시를 던지고 있었는데 돌연 끔찍한 일이 일어났다. 느닷없는 삼각파도에 아이들이 한덩어리가 된 채 휩쓸리고 만 것이다.네, 대개는 그렇죠. 그러나 개중에는 형편 딱한 유부녀도 있고, 어떤 때는 그냥 바람난 여자가 끼어들기도 해요. 요즈음은 불황이 심해 술집 접대부며 홀에 나가는 아가씨들까지 올라와 손님을 끌고 간대요.이상하게도 차분한 목소리다. 통상으로 그녀의 목소리는 들뜬 감미로운 것이었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